11월 산업생산·소비 증가 전환…반도체 생산 12.8% 증가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3/12/28 [08: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달 산업생산이 반도체의 선전에 힘입어 증가 전환했다.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 판매도 늘었지만, 설비 투자는 감소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1월 전(全)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1.6(2020년=100)으로 전월보다 0.5% 증가했다.

 

지난 10월 1.8%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것에서 벗어나 한 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반등을 이끈 것은 제조업이었다. 11월 제조업 생산은 전월보다 3.3% 증가했다. 지난 8월(5.3%)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다.

 

반도체가 12.8% 증가하며 선두에 섰고 기계 장비도 8.0% 늘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보다 0.1% 감소했다.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 판매는 1.0% 늘었다. 신발·가방 등 준내구재(-0.4%)에서 판매가 줄었으나 승용차 등 내구재(2.6%) 판매는 늘었다.

 

설비투자는 항공기 등 운송장비(-5.7%)와 기계류(-1.5%)에서 모두 줄어 전월보다 2.6% 감소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8.9 전월보다 0.1포인트(p) 하락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9로 0.2p 올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


테슬라·현대차·기아 등 19개 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