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서울 주택보급률 3년 연속 하락해 93.7%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4/01/23 [08: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서울의 주택보급률이 93.7%로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주택보급률은 서울 등 수도권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3년 연속 하락했다.

 

1인 가구 분화 등에 따른 가구 수 증가를 주택 수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23일 통계청의 신(新) 주택보급률 통계를 보면 2022년 말 기준 전국 주택보급률은 102.1%로 1년 새 0.1%포인트 줄었다.

 

전국 주택보급률은 2010년(100.5%)부터 2019년(104.8%)까지 꾸준히 오르다가 2020년 103.6%로 꺾였고, 2022년까지 3년 연속 하락했다.

 

주택보급률은 주택 수를 가구 수로 나누고 100을 곱해 산출한 값으로, 주택 재고가 거주 가구 수에 비해 많은지 적은지를 판단하기 위한 지표다.

 

주목할 만한 것은 2020년부터 수도권과 지방의 주택보급률이 동시에 하락했다는 점이다.

 

서울의 경우 주택보급률이 2020년 96.0%에서 2021년 94.9%, 2021년 94.2%, 2022년 93.7%로 줄었다.

 

2022년 수치는 2009년(93.1%) 이후 13년 만에 최저치다.

 

2022년 말 기준 서울 가구 수는 409만8천800가구인데, 주택 수는 383만9천800호로 가구 수보다 주택 수가 25만9천호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포함해 주택보급률이 100% 이하인 곳은 경기(98.6%), 인천(97.9%), 대전(97.2%) 4곳이다.

 

2019년까지만 해도 전국에서 주택보급률이 100% 아래인 곳은 서울 한 곳이었으나 차츰 번져나간 것이다.

 

비수도권 주택보급률은 2019년 110.1%에서 2020년 108.9%, 2021년 107.4%, 2022년 107.5%로 줄었다.

 

전국에서 주택보급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북(113.2%)이며, 전남(112.4%), 충북(111.6%), 충남(110.3%)이 뒤를 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


테슬라·현대차·기아 등 19개 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