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가공식품 수출 '사상 최대'...해외 수출증가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4/01/29 [14: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즉석밥과 냉동 김밥, 떡볶이 등 K-푸드가 세계 각국에서 인기를 끌면서 지난해 쌀 가공식품 수출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29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에 따르면 지난해 쌀 가공식품 수출액은 2억1천723만9천달러(약 2천900억원)로 처음으로 2억달러를 넘었다.

 

이는 전년(1억8천182만1천달러)보다 19.5% 증가한 것이다.

 

연간 쌀 가공식품 수출액은 2015년 이후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2015년 5천434만2천달러에서 2016년 6천652만9천달러, 2017년 7천202만8천달러, 2018년 8천940만8천달러 등으로 증가세를 보이다가 2019년 1억858만9천달러로 처음 1억 달러를 넘었다. 이듬해인 2020년 1억3천804만9천달러, 2021년 1억6천401만달러, 2022년 1억8천182만1천달러에 이어 지난해 2억1천723만9천달러로 처음 2억달러를 돌파했다.

 

지난해 수출액을 수출국별로 보면 미국이 1억1천480만1천달러(52.8%)로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이어 베트남(1천499만달러), 유럽연합(영국 포함·1천489만3천달러), 일본(1천258만3천달러), 호주(713만5천달러) 등의 순이었다.

 

해외에서 우리 쌀 가공식품 수요가 늘어난 데는 간편식, 건강식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이 주요인으로 꼽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


테슬라·현대차·기아 등 19개 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