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 이상 고혈압 환자 급증...전국민의 31%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2/05/17 [08: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www.paranews.co.kr

 

 

지난해 20세 이상 성인 중 30%가량이 고혈압 진단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고혈압학회는 16일 '세계 고혈압의 날'(5.17)을 앞두고 2007∼2021년 전 국민의 고혈압 유병률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한 해 고혈압 환자의 수는 2007년 708만명에서 2021년 1천374만명으로, 14년 사이 1.94배로 늘었다.

 

2021년 20세 이상 인구 4천433만명을 기준으로 하면 30.9%가 고혈압 환자인 셈이다.

 

사회 노령화에 따른 자연증가율을 보정한 연령 표준화 유병률은 27.7%다.

 

남성의 연령 표준화 유병률은 2007년 21.2%에서 2021년 28.6%로 7.4%포인트 늘었는데, 이는 같은 기간 여성 유병률 상승폭(24.4%→26.7%, 2.3%포인트 상승)에 비해 3배 이상 높다.

 

한편 지난해 고혈압 주요 합병증인 관상동맥질환, 뇌혈관질환, 심부전, 만성 신장질환 등이 발생한 사람은 38만1천464명으로, 주요 합병증 발생률은 2.79%로 나타났다.

 

관상동맥질환, 뇌혈관질환, 심부전 발생률은 농어촌지역이 높은 반면, 만성 신장질환 발생률은 대도시에서 높았다.

 

대한고혈압학회는 고혈압과 그에 따른 합병증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을 싱겁게 먹고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면서 스트레스를 피하고 평온한 마음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


테슬라·현대차·기아 등 19개 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