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경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 2년 6개월만 '최저'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2/10/04 [08: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www.paranews.co.kr

 

 

금리 인상과 대출규제 강화 영향으로 경매시장도 경직됐다.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지난 2020년 3월 이후 2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4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해 9월 서울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89.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20년 3월(83.3%) 이후 최저치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올해 1월 103.1%로 100%를 넘긴 뒤 등락을 반복하다 6월에는 110.0%까지 상승했다. 그런데 7월 96.6%로 하락한 뒤 8월(93.7%)에 이어 9월(89.7%)까지 두 달 연속 떨어졌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는 총 67건 진행됐지만 이 중 15건만 낙찰되면서 낙찰률도 22.4%에 머물렀다. 서울 아파트 낙찰률은 올해 초까지 50%대를 유지했지만 7월부터 9월까지 2~30%대에 머물고 있다.

 

인천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월(78.0%) 대비 2%포인트(p) 상승했지만 여전히 80%대에 머물고 있다. 낙찰률은 전월대비 4%p 하락한 26.5%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수도 2.95명에 그치면서 올 들어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지난달 경기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월(82.9%) 대비 3.2%p 하락한 79.7%로 80%대를 넘기지 못했다. 낙찰률도 지난달보다 하락한 33.8%를 기록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건보 지역가입자 세대당 월평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