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기차 판매 '사상 최대'…전체 승용차의 9%
파라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3/11/24 [08: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올해 미국 내에서 전기차 판매량이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23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미국에서 전기차 판매는 전체 승용차의 9%를 기록해 역대 최대 수준을 차지할 것으로 아틀라스 공공정책연구소가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신차 판매의 7.3%보다 증가한 수치다.

 

미국에서 연간 100만대 이상의 전가치가 판매되는 것은 처음이다. 올해 판매량은 130만∼140만대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이 같은 전기차 판매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중국·독일·노르웨이 등에는 아직 뒤처진 수준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NEF가 지난 6월 내놓은 보고서의 전망도 인용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올해 상반기 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포함) 판매 비율이 중국은 33%, 독일은 35%를 차지했고 노르웨이의 경우 90%에 달했다는 분석이 담겼다.

 

미국의 경우 올해 전기차 판매량이 늘어나는 데는 차량 가격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테슬라의 경우 수차례 인기 차종의 가격 인하를 언급했고 이에 다른 자동차 기업들도 뒤따라 할인 및 인센티브 정책을 펼쳤다는 것이다.

 

북미산 전기차에 대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역시 소비자들이 전기차를 구입하면 3750달러(488만원)에서 7500달러(975만원)까지 가격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파라뉴스
>


제4이통사 탄생…스테이지엑스
많이 본 뉴스